현대자동차 노조의 취업비리를 수사중인 울산지검은 이번 주부터 금품수수 혐의가 있는 노조 간부들을 본격 소환,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15일 검찰에 따르면 지난 주 노조 간부 3명을 구속시킨데 이어 이 번주에는 그동안의 계좌 추적에서 입사를 추천해 주고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돈이 발견된 노조 간부 수 명을 잇따라 소환한다. 또 노조 간부들에게 취업 희망자를 소개시켜 주고 돈을 챙긴 브로커와 노조로부터 입사 청탁을 받은 회사 관계자의 금품수수 여부까지 전방위로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검찰은 현재 노조 간부 수 명의 계좌에서 입사를 추천해 주고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돈이 발견돼 거래은행의 입금증과 계좌내역 등 금융거래 정보를 확보해 입.출금자를 정밀 대조하고 있다. 노조 간부들이 회사 관계자에게 어떤 방법으로 청탁 및 압력을 넣었고 실제 취업에 영향을 미쳤는지 밝히기 위해 회사 인사.노무팀 직원과 임원들도 소환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주말께면 취업비리가 개인적으로 이루어진 것인지 노조 집행부까지 개입된 조직적인 것인지와 전임 이헌구 노조위원장을 소환할 것인지의 여부도 판가름 날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주부터 사법처리를 전제로 하는 소환이 계속될 것"이라며 "노조 비리 뿐만아니라 회사 관계자까지 모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연합뉴스) 서진발 기자 sjb@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