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집 한 채만으로 종합부동산세(종부세)를 내야 하는 단독주택은 모두 5093가구로 집계됐다. 건설교통부는 지난달 말 고시된 단독주택공시가격을 기준으로 서울 시내에 있는 단독주택 43만8036가구의 가격별 분포도를 분석한 결과 종합부동산세 과세대상인 9억원 초과분이 5093가구로 전체의 1.2%를 차지했다고 11일 밝혔다. 가격대별로는 △9억원 초과 5093가구 △2억원 초과~9억원 이하 17만4200가구 △8000만원 초과~2억원 이하 21만7980가구 △8000만원 이하 4만763가구였다. 구별 종부세 대상 단독주택 수는 강남구가 2541가구로 전체의 절반을 넘었다. 강남구 내 단독주택(1만838가구)만 놓고 볼 때도 4채 중 1채 가량(23.4%)이 종부세 대상이었다. 이어 서초구 739가구,성북구 426가구,용산구 416가구,종로구 272가구 등의 순이었다. 반면 금천구는 서울 시내 25개 자치구 가운데 유일하게 종부세 납부대상 주택이 한 채도 없었다. 또 노원구(1가구) 도봉구(2가구) 중랑구(7가구) 강북구(8가구) 양천구(8가구) 구로구(6가구)는 종부세 대상이 10가구를 밑돌았다. 강황식 기자 hiska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