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으로 촉발된 한.일간 긴장이 완화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독도에 대한 물리적 주권 침해행위에 대응하기 위한 종합 해상훈련이 실시된다. 8일 경북지방경찰청과 동해해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오는 17일 독도 북서방 6마일권 이내 해상에서 독도방어 현장대응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며, 훈련에는 해경과 경찰, 해군 관계자 등이 참가할 예정이다. 해군의 경우 군함 동원과 같은 직접 참여가 아닌 정보제공 등 간접참여 형태가 될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 등은 독도방어 훈련에 앞서 두 차례 예비훈련도 실시할 예정이다. 훈련은 지난해 9월 마련된 독도 관련 `위기관리 표준 매뉴얼'을 토대로 관계 부처 및 기관간 역할 분담을 명확히 하고 매뉴얼의 문제점을 점검, 보완하기 위해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5월 일본 극우단체가 독도 상륙을 시도한 이후 유사한 사건 등에 대응하기 위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중심으로 위기관리 표준 매뉴얼을 만들었다. 한편 정부는 독도에 설치된 구형 컬리버 대공포가 노후된 점을 고려, 이를 교체키로 방침을 정한 가운데 독도의 약한 지반 등 지형적 한계를 고려해 교체 기종을 확정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tjd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