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2부(주심 김용담 대법관)는 29일 사전 선거운동 및 허위경력표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장경수(45.안산 상록갑) 열린우리당 의원에게 선거법 위반 벌금 80만원, 정당법 위반 벌금 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선거법 위반 혐의로 벌금 100만원 이상을 선고받을 경우 의원직을 상실한다는 선거법 규정에 따라 장 의원은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장 의원은 지난해 3월 후보경선을 앞두고 지지를 호소하는 자필 서신 600여장을 배포한 혐의와 인천대 시민대학 강사 경력을 외래교수로 바꿔 적은 명함 200여장을 뿌린 혐의, 단국대 박사과정 수료를 졸업으로 적은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광철 기자 jbry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