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은 올해들어 마약류의 국내 밀반입이 크게 늘어남에 따라 단속인력을 확충하는 등 마약 밀반입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특히 관세청은 지난달말 대마초 가루를 쿠키에 넣어 만든 대마케이크가 국내 최초로 적발되는 등 밀반입 수법이 다양화됨에 따라 항공편 등에 대한 불시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20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들어 3월말까지 적발된 마약 밀반입은 15건으로 작년 동기보다 3건이 줄었으나 히로뽕과 대마초 적발량은 각각 1천198g, 394g으로 197%, 176%씩 늘었다. 밀수경로별로는 특송화물이나 여행자를 이용한 경우가 각 5건, 국제우편물 3건 등이었고 국적별로는 내국인이 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나이지리아, 미국, 태국이 각 1명이었다. 관세청은 이에 따라 우선 인천공항세관에 여행자정보분석 요원을 확충, 배치하고 마약혐의자가 주로 이용하는 노선을 중심으로 1일 1편 이상의 항공편을 지정, 모든 여행자에 대한 일제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또 인천.김해.제주 공항에서만 실시해오던 여행자정보 사전확인제도(APIS)를 전국 13개 공항.항만으로 확대하고 탑승자 인적사항은 물론 항공사 예약시스템 자료에 대한 검색도 강화하기로 했다. 관세청은 미국, 일본, 중국, 필리핀 등 주요 인접국 세관당국 및 마약청과의 협력도 강화할 방침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1월 서울세관국제우편출장소에 도착한 국제우편물속에서 합성마약류의 일종인 암페타민형 흥분제 `야바' 18정이 된장속 빨대에서 발견돼 태국인 남자 1명이 검거됐다. 지난 3월에도 서울세관국제우편출장소에 접수된 특급우편물에서 대마초 가루를 쿠키에 넣어 만든 대마케이크 132.9g이 적발돼 캐나다인 1명이 검거됐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