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29.롯데 마린스)이 일본프로야구 적응을 마쳤다며 올 시즌 부활을 자신했다. 이승엽은 19일 롯데 마린스 영문 홈페이지에 기고한 글을 통해 "올해들어 모든 면에서 편안해지고 있다. 무엇보다 일본에서 야구를 하는데 익숙해진 것 같다"며 최근 상승세의 비결을 털어놓았다. 그는 지난해 일본에서 부진했던 이유로 실전 경험 부족을 꼽았다. 이승엽은 "일본에 건너온 첫해인 작년에는 내가 맞대결할 투수들을 잘 몰랐다. 그저 비디오를 통해 본 뒤 실제 타석에 나가 경험하는 수밖에 없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이와쿠마 히사시 투수의 경우 어떤 종류의 슬라이더를 구사하는지 얼마나 컨트롤이 좋은지 알지 못했다. 나는 비디오로 봤지만 실제 맞대결한 적이 없어 그의 투구 스타일을 정확히 알기 어려웠다. 이게 지난해 가장 힘들었던 부분이지만 이제 경험이 쌓여서 훨씬 낫다"고 말했다. 특히 이승엽은 롯데의 인스트럭터를 맡고 있는 김성근 전 LG 감독의 도움을 높게 평가했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내게 도움을 줬지만 특히 김성근 감독에게 감사한다. 내가 존경하는 분으로 항상 많은 도움을 준다. 김 감독은 정말로 나를 편안하게 해준다"고 밝혔다. 이승엽은 "김감독은 올해 내가 마음을 편하게 먹는데 도움을 줬다. 사실 지난해 약간의 부담감이 있었다. 일본 투수들이 내 약점만 공격한다고 생각해 항상 약점을 보강하는데 급급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나는 올해 많이 좋아졌다고 믿는다. 나는 일본에서 1년 동안 있으면서 자신감과 여유가 생겼다. 올해 내 목표는 팀 승리에 기여해 롯데가 플레이오프에 올라가 챔피언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승엽은 빅리그 진출을 향한 꿈을 저버리지않았다. 그는 "한국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을 당시 항상 일본 또는 미국 같은 해외로 나가 프로야구 선수가 되는 꿈을 꿔왔다. 내 최종목표는 여전히 메이저리거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엽은 또 "단 한 경기를 뛰더라도 미국 메이저리그의 무대에 서고 싶다. 내가 뛸 수만 있다면 어떤 팀도 상관없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