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선전(深천)과 선양(瀋陽) 등 전국 10개 도시 시민들이 17일 반일 가두시위를 벌이는 등 중국의 반일시위가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홍콩 방송들은 이날 선전과 선양, 청두(成都), 창사(長沙), 샤먼(廈門), 닝보(寧波), 난닝(南寧), 광저우(廣州), 둥관(東莞), 주하이(珠海)에서 반일시위가 열렸다고 보도했다. 특히 중국 최대 경제특구인 선전시 학생과 시민 3만여명은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과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반대를 외치며 밤늦게까지 폭력적으로 가두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선전시체육관 앞에서 반일 집회를 갖고 일본 저스코백화점까지 가두행진을 벌인 다음 백화점 앞에서 "일본제품을 사지 말자" 등의 구호를 외친 다음 선전시 체육관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선전시체육관 앞에서 일장기 화형식을 거행하는 과정에서 저지하는 경찰과 충돌이 일어나 일부 시위자들이 머리에 부상을 입는 사태가 발생하자 시위대는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이들은 오성홍기를 흔들며 다시 일본 저스코백화점 앞으로 몰려가는 길에 일부는 일본식당에 물병을 던지고 일제 자동차를 습격했으며 백화점 진입을 저지하는 경찰과 심한 몸싸움을 벌였다. 또 선양시 학생과 시민 2천여명도 "일본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진출 결사 반대" 등의 표어가 적힌 플래카드를 내건 채 중국 국가를 부르고 반일 구호 등을 외치며 가두행진을 벌였다. 이들은 선양 주재 일본 총영사관을 포위한 채 일장기 화형식을 거행하고 일본 총영사관을 향해 돌과 페인트병을 던지는가 하면 저지하는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는 등 폭력 시위를 벌였다. 이와 함께 주하이시 시민 1천500여명도 일본제품 불매 등의 구호를 외치며 가두시위를 벌였으며 둥관(東莞)시 노동자와 시민 2천여명은 일본 공장을 포위하고 정문을 파괴하기도 했다. 이밖에 광시좡주(廣西壯族)자치구 난닝시 대학생과 중고등학생 수백명도 반일 구호가 인쇄된 상의를 입은 채 시내 차오양(朝陽)광장 앞에 모여 반일 집회와 함께 가두시위를 거행했다. (홍콩=연합뉴스) 권영석 특파원 yskw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