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날 때 몸무게가 많이 나가는 아이들이 나중에 대체로 지능지수(IQ)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영국과 호주 과학자들이 밝혔다. 31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에 따르면 영국과 호주 연구팀은 470명의 어린이들을대상으로 출생에서부터 사춘기까지 몸무게와 IQ를 조사한 결과 사회 경제적 환경처럼 지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른 요인들과는 관계없이 출생시 몸무게가 많이 나가는 아이들과 높은 지능 사이에는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에 참가했던 호주 퀸즐랜드 대학의 제이크 나즈먼 의학 사회학 교수는 "임신 중에 일어난 일이 출생 후 건강과 개인 발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며 "우리는 이번에 어린이들의 지능과 능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해봤다"고 말했다. 다른 요인들을 고려하지 않고 출생 시 체중과 두뇌 발달과 상호 연관성을 연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 연구에서는 출생 시 저체중 아기들은 성인이 됐을 때 심장질환이나 뇌졸중, 당뇨병 등 각종 성인병은 물론이고 심지어 정신 분열증에 걸릴 위험성도 높은 것으로 지적돼 왔다. 나즈먼 교수는 지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른 요인들을 될 수 있는 한 배제하기 위해 연구팀은 나이 차이가 3살 미만인 235쌍의 형제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며그러나 같은 가정 환경, 동일한 사회 경제적 지위, 비슷한 유전 형질에도 불구하고 태어날 때 몸무게가 많이 나간 어린이들이 IQ 검사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 결과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선뜻 받아들이지 못하는 분위기이나대부분의 전문가들은 태아 영양을 비롯해 임신에 영향을 미치는 환경적 요인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믿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ko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