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요 기업들이 올해 브랜드 관리를 위해 책정한 예산은 평균 1백9억3천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브랜드가치 평가기관인 브랜드스톡(www.brandstock.co.kr)은 국내 주요 1백개 기업의 브랜드 및 마케팅 실무 책임자 1백2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10억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전체의 30%로 가장 많았지만 1백억~5백억원이라고 답한 기업이 25.7%로 뒤를 이어 평균 예산이 1백억원대 초반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10억~50억원(21.4%),50억~1백억원(17.1%)이 뒤를 이었다.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한 요소로는 제품 또는 서비스의 성능 마케팅 활동 경영원칙 애프터서비스 순으로 중요하다고 답했다. 또 전체의 60.3%가 브랜드 관리 전담 부서를 갖고 있으며 전담 부서원은 평균 6.4명으로 조사됐다. 브랜드 관리 전담 부서의 설치 연도는 2002년 이후가 57.1%를 차지,기업들의 브랜드 관리 노력이 최근들어 활발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내외 브랜드 중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로는 삼성 나이키 BMW 소니 코카콜라 LG 등이 상위권을 형성했다. 장규호 기자 danielc@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