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악관은 조지 부시 대통령의 감세안을 영구화하고 사회보장제도의 일부를 민간계좌로 돌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나 재정적자를 우려하는 공화당의 일부 의원들은 이 방안에 반대하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7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워싱턴에서 정부를 축소하겠다고 약속함으로써 권력을 강화한 정당(공화당)이 국방부와 사회보장 및 메디케어(노인 의료보장) 프로그램들을 확충하려는노력의 고비용을 해결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는 가운데, 부시 대통령과 공화당은 세금 반대 입장을 완화하도록 강요받고 있다"고 말했다. 부시 1기 행정부 때 입법화된 모든 감세조치를 영구화하자는 부시 대통령의 제안은 증가하는 재정적자에 우려하는 일부 공화당 의원들의 저항을 점점 더 많이 받고 있다. 오히려 몇 년만에 처음으로 린지 그레이엄(사우스 캐롤라이나) 등 상원의 일부공화당 의원들은 사회보장의 구조를 재조정하기 위한 방편으로 세금을 올리는 방안을 주창하고 나섰다. 자신이 당초 지지했던 부시 대통령의 감세안을 영구화하는 방안에 반대하는 그레이엄 의원은 "올해 달라진 것은 적자가 상원의 토론을 거치면서 더 큰 걱정거리로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공화당 주지사들은 감세라는 공화당의 정책과 반대로 주의 세금을 올리고있다. 부시 1기 행정부에서 부시 대통령의 예산실장이었던 미첼 대니얼스(공화) 인디애나 주지사는 최근 주의 부유층에 대한 소득세를 무려 29% 인상해 보수층의 분노를유발했다. 콜로라도와 앨라배마의 공화당 주지사들도 역시 세금 인상안을 옹호했다. 딕 체니 부통령의 말에 따르면 부시의 사회보장개혁방안은 단기간에 "수조 달러"의 비용이 든다. 또 공화당 의원들은 사회보장의 일부를 민간계좌로 돌리는 계획이수혜연금 액수를 줄이거나 세금을 올리지 않는 한 재정적자를 증가시킬 것이기 때문에 이 계획에 유보적인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의회의 회계감사원(GAO)은 앞으로 75년에 걸쳐 정부는 사회보장에 필요한 자금이 3조7천억달러, 메디케어의 점증하는 수요를 맞추는데 무려 28조달러가 각각 부족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김대영 특파원 kd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