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우리당이 `행정도시 특별법'으로 촉발된 한나라당 내분사태를 의미있는 시선으로 지켜보며 촉각을 세우고 있다. 내분사태 전개양상에 따라 `4.2 전당대회'를 통해 선출될 2기 지도부와 박근혜(朴槿惠) 대표가 이끄는 한나라당과의 중.장기적 파트너십이 달라질 수 있고 또 당장4월 재.보선 등 선거구도도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일단 우리당은 한나라당 내분이 주로 차기대권 예비주자인 박 대표와 이명박(李明博) 서울시장의 세력대결과 맞물려 있기 때문에 잠복과 부상을 반복하되 전반적으로 심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내분이 분당으로 번지는 상황은 아직 생각하기 어렵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장영달(張永達) 의원은 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친 박근혜'와 `반 박근혜'간 세 대결을 내분의 주요 원인의 하나로 들면서 "한나라당은 유신의 부채를 가졌기때문에 단일한 입장을 갖는 게 불가능한 정당"이라고 주장했다. 한명숙(韓明淑) 의원도 "정당으로서의 정도가 거의 깨진 게 아니냐는 느낌이 든다"며 "한나라당이 세 다툼을 하는 것은 모든 국민이 다 알 것"이라고 가세했다. 최규성(崔圭成) 의원도 "이번에 법사위에서 농성한 의원들이 모두 이 시장을 지지하는 쪽 아니냐"며 차기 대선과 내분의 함수관계를 거론했다. 이같은 맥락에서 물론 당장은 아니지만 한나라당 내분이 결국에는 분당으로까지이어질 수 도 있을 것이라는 시각도 제기되고 있다. "한나라당이 균열하는 `발칸반도화'를 주목한다"(민병두 의원), "환골탈태하지않으면 붕괴가 불가피하다"(장영달 의원), "소수 반대파가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드는 것을 보며 한나라당이 박살나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우원식 의원) 등과 같은언급이 그러한 시각을 반영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나라당이 국회권력을 분점하고 있는 경쟁당이기는 하지만 동시에경제와 민생을 위한 상생정치의 파트너라는 점에서 박 대표의 리더십 약화가 가져올부정적 효과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없지 않다. 한 초선 의원은 "야당 지도부가 힘을 가져야만 대화와 타협, 협상과 합의의 정치가 가능하고 여야 합의에도 무게도 실리는 것이나 이번 행정도시 특별법 처리과정에서처럼 한나라당 지도부의 리더십이 흔들리면 정책추진이 힘들어지는 등 우리당으로서도 부담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 기자 un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