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과거사를 미화한 우파 성향의 역사 교과서 채택을 적극 장려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문부과학성 야마나카 신이치(山中伸一) 심의관과 가타야마 준이치(片山純一) 교과서과장은 2일 집권 자민당 의원모임인 `일본의 전도와 역사교육을 생각하는의원모임'에 참석해 중학교 교과서 채택제도 개혁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고산케이(産經)신문이 3일 보도했다. 이들은 교육위원회가 교과서 선정자료를 작성할 때 `우리나라 역사에 대한 애정을 깊게하고..'로 돼 있는 학습지도요령의 목표에 따라 각 교과서의 차이를 간결,명료하게 알 수 있게 만들도록 지도하겠다고 밝혔다. 자민당 소속 중,참의원 의원 80여명이 참여하고 있는 `일본의 전도와 역사교육을 생각하는 의원 모임'은 일제의 조선인 `강제연행' 기술을 역사교과서에서 삭제하는 운동을 벌이는 등 과거사 미화와 우익성향 교과서 채택에 적극적인 단체다. 문부성 간부가 이 단체 모임에서 교육위원회의 권한을 명확히 하는 지시를 내려보내는 등 제도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은 우익성향 교과서 채택을 장려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산케이는 난징(南京)학살과 조선인 및 군대위안부 강제연행 등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침략전쟁을 정당화해 2001년에 이미 한국, 중국 등과 외교적 파문을 일으킨 바 있는 우익단체 `새로운 역사를 만드는 모임'이 편찬한 중학교 역사교과서를출판한 후소샤(扶桑社)와 같은 그룹 계열 회사다. 중학교 교과서는 일선 교사들의 의사에 따라 채택되는 게 일반적이다. (도쿄=연합뉴스) 이해영 특파원 lh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