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 및 얼굴인식 기능 외에 당뇨병 환자에 대한정기문진 등 다양한 건강보조기능을 수행하는 첨단 `정보콘텐츠로봇'의 첫 모델이개발돼 오는 10월부터 일반 아파트촌을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에 들어간다. 또 20개 우체국 등에도 안내 및 우편번호 확인 등의 업무보조기능을 수행하는 `공공 도우미 로봇'이 고객 서비스에 나서는 등 공공 및 민간부문에 `로봇시대'가 본격 개막된다. 1일 정보통신부에 따르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와 넥스트아이 등 10개 민간업체 컨소시엄은 1년간의 연구끝에 대중화가 가능한 첨단기능의 고급형과 보급형,감성형 등 3개 첨단 `정보콘텐츠로봇의 초기(실험)모델을 최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정보콘텐츠로봇은 오는 6월까지 외장형을 갖춘 초기 모델이 개발되고 10월부터는 정통부가 추진하는 광대역통합망(BcN) 구축사업과 연계돼 수백가구의 신축 아파트 입주자들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시범 서비스에 돌입하게된다고 정통부는 밝혔다. 이는 `휴보(HUBO)'와 네트워크 기반의 `NBH-1' 등 첨단기술 연구 및 개발을 위한 기존의 로봇과 달리 일반 소비자들을 직접 겨냥한 `대중형 로봇'으로 국내에 `로봇 대중화시대'를 여는 획기적인 기술개발로 평가된다. 정통부는 일단 정보콘텐츠로봇이 가격이 수십만∼수백만원대로 조기 대중화가가능한 만큼 오는 2007년 아파트 등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100만대 이상을 공급할 계획이다. 이 가운데 200만∼300만원대의 고급형 정보콘텐츠로봇은 약 70㎝ 크기에 휴보,NBH-1 등 기존의 로봇과 달리 정기적인 검진 등이 필요한 당뇨환자 등에게 혈당 등을 확인하는 등의 `헬스케어'를 제공하거나 어린이들에게는 동화를 읽어주는 첨단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고급형 정보콘텐츠로봇은 특히 외부 서버에 의해 기능하는 만큼 콘텐츠에 따라다양한 서비스 기능이 가능하고 가격도 비교적 저렴해 고급 아파트의 필수품이 될것이라고 정통부는 밝혔다. 100만∼200만원선에서 공급될 보급형 정보콘텐츠로봇은 아파트와 상가를 연결해상품정보를 확인하고 물건을 주문하는 등의 지역사회 정보교환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저가형인 감성형 정보콘텐츠 로봇은 게임과 MP3 등 엔터테인먼트 기능에 초점이맞춰져 있어 방범 및 보안기능도 수행한다. 정통부 관계자는 "휴보 등 기존의 로봇은 몸체안에 제어ㆍ음성인식 기능을 부여했으나 몸체가 커지고 비용이 과도하게 소요되는 측면이 있으나 이번에 선보이는 정보콘텐츠로봇은 외부서버에 의해 움직이는 만큼 기능이 휴보보다 훨씬 다양하고 첨단화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통부는 또 우체국 등에서 우편번호 및 주소 확인 등의 기능을 수행하는 `공공도우미'를 개발, 20개 지역에 배치하기로 하고 향후 배치대상 공공기관도 점진적으로 늘려나가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권용기자 kk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