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국.공립 어린이집의 보육료가 대폭 오른다. 서울시는 21일 국.공립 어린이집의 보육료 상한액을 만2세미만은 26만4천원, 만2세는 21만7천원, 만3세이상은 15만3천원으로 19% 인상, 내달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정부가 국공립 보육교사에 대한 인건비 지원을 유아반은 90%에서80%로, 영아반은 45%에서 30%로 낮춰 최소한의 보육의 질을 유지하기 위해 보육료 상한액을 인상하게 됐다"며 "그러나 정부가 제시한 단가보다 3만여원 낮게 책정한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민간 어린이집의 경우 보육료 상한액을 만2세미만은 35만원, 만2세는 28만8천원, 만3세 이상은 19만8천원으로 평균 3.6% 인상했으며, 놀이방은 만2세이하의경우 36만2천원으로 동결했고, 3세이상은 22만5천원으로 6%가량 올렸다. 시는 정부의 방침에 따라 국공립과 민간시설의 보육료 격차를 줄이고, 민간보육시설에 대한 지원을 늘려 공보육 부담률을 높임으로써 종사자들의 처우, 보육환경과 프로그램 개선 등을 통해 보육서비스의 질적 수준을 높이고 보육시설간 균형발전을이뤄나갈 계획이다. 시는 또 민간보육시설 영아반 중 일부인 6천200개반에만 지원하던 운영비 152억원을 올해부터 311억원으로 늘려 모든 민간보육시설의 영아반으로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시는 이와 함께 저소득층에 대한 보육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원대상을 4인가족 소득기준 지난해 159만원 이하에서 올해 204만원 이하 가구로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yuls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