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3일 오후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열린제4차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분당세력인 열린우리당과의 합당 반대, 민주당 중심의 정권 창출, 중도개혁주의를 중심이념으로 한 국민통합과 경제발전 등 3개 항의 결의안을 채택했다. 민주당은 결의문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그 위성정당인 열린우리당은 국정운영의 실패에 따른 민심악화에다 국회 과반의석 붕괴가 두려운 나머지 엉뚱하게민주당과의 합당을 들고 나왔다"며 "저들은 겉으로는 합당을 말하지만, 사실은 민주당을 파괴하고 민주당의 정통성을 가로채려는 저의를 숨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결의문은 또 "민주당은 헌정사상 최초로 평화적 정권교체와 정권재창출을 이룩했으나, 노 대통령과 그 추종자들에 의해 분당을 강요당했다"며 "국민의 지지와 성원을 바탕으로 정통 민주당의 재건을 기필코 이룩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mangel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