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적, 역사적 논란의 대상인 동성결혼 법안이 1일 국회에 상정됐다. 이 법안이 예상대로 국회를 통과하면 캐나다는 동성혼의 시민권리를 인정하는세번째 국가가 된다. 이날짜 캐나다 언론에 따르면 어윈 코틀러 연방 법무장관은 전날 의원들에 대한브리핑에서 이 법안의 기나긴 입법과정과 헌법의 유보조항을 채택하지 않는다는 정부의 방침을 밝혔다. 그러나 이 법안은 가톨릭 등 종교계의 강력한 반발로 국회 심의과정이 순조롭지못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가톨릭 토론토 교구 암브로직 추기경이 폴 마틴 총리에게 동성결혼 입법을 중지할 것을 요구하는 공개서한을 보낸뒤 가톨릭 교회는 법안 저지 캠페인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주에는 이에 대한 피에르 페티그루 연방 외부장관의 발언이 종교계를 더 자극했다. 그는 한 정당집회에서 교회와 국가는 서로의 영역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발언이 큰 논란을 일으키자 결혼에 대한 시민적 권리와 종교적 권리는 구분돼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이었다고 해명했다. 전국적인 `생명연대 캠페인' 등 단체들은 자신의 견해를 지역구 의원들에게 밝히며 동성결혼 법안 투표에 대해 다음 선거에서 심판하겠다고 벼르고 있고 일부 여당의원은 종교적인 자유를 이유로 정부의 방침에도 불구하고 반대투표를 할 가능성이 있어 법안 통과여부는 불투명하다. (토론토=연합뉴스) 박상철 통신원 pk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