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의 대생인수 비리의혹 사건을 수사중인 대검 중수부(박상길 부장)는 31일 한화비자금 87억원 중 용처가 드러나지 않은 8억원대 자금의 행방을 쫓고 있다. 검찰은 채권 형태로 된 이 자금이 대생인수를 위한 정.관계 로비에 사용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으나 아직까지 사채시장 등에서 현금화된 흔적이 나타나지 않아 용처 확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채권이 사채시장에서 현금화되면 대부분 증권예탁원에 입고되는데, 8억원대의 채권은 현재까지 시장에 나오지 않고 있는데다 구속수감 중인 김연배 부회장 등 한화그룹 관계자들도 이 채권의 용처에 대해 입을 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함께 검찰은 한화의 전체 비자금 87억원이 어떻게 조성된 자금인 지에 대해서도 캐고 있다. 검찰은 또 한화측으로부터 채권 3천만원을 수수했다고 시인하면서도 이 채권이 이부영 전 의장과는 무관하다고 비서관 A씨가 언론을 통해 주장함에 따라 이에 대한 주변조사를 거친 뒤 A씨 등을 소환키로 했다. 검찰 고위관계자는 "A씨나 이 전 의장에 대한 소환은 당분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수사가 당초 예정보다 길어짐에 따라 김승연 한화회장에 대한 소환을 설연휴 이후로 미루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검찰은 또 한화측에서 제공하려던 로비자금 15억원을 거부한 전윤철 전 공적자금관리위원장(현 감사원장)에 대해서는 소환 계획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freem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