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의 대생인수 비리의혹 사건을 수사중인 대검 중수부(박상길 부장)는 이르면 내주중 열린우리당 의장을 지낸 이부영 전 의원을 소환 , 한화비자금을 수수했는 지 여부에 대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28일 전해졌다. 검찰은 그간 한화가 조성한 비자금 87억원의 행방을 추적, 이중 용처가 확인되지 않은 9억원 가운데 1억원 안팎의 자금이 2002년 하반기에 채권 형태로 당시 한나라당 소속이던 이 전의원측에 흘러들어간 단서를 포착했다. 검찰은 전날 구속수감된 김연배 한화그룹 부회장에게서도 채권을 이 전의원측에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그러나 김 부회장이 진술하고 있는 채권전달 액수는 검찰이 파악한 규모보다 다소 작아 검찰은 이날 김 부회장을 구치소에서 다시 부르는 한편 한화측 관계자들도 소환, 보강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이 전의원측으로 유입된 채권의 액수와 성격 등을 자세히 확인한 뒤 조만간 이 전의원측과 접촉해 정확한 소환날짜를 결정할 예정이다. 검찰은 이 전의원이 출두하면 한화로부터 실제로 채권을 수수했는 지 여부와 명목 등을 정밀 조사해 범죄혐의가 드러나면 형사처벌할 방침이다. 검찰은 대선자금 수사 당시 한화비자금 87억원 중 60억원이 2002년 대선때 여야 정치권에 제공된 사실을 확인했고, 이번 수사에서는 나머지 27억원 중 18억원이 `불법용도'로 쓰이지 않은 것으로 파악됨에 따라 나머지 9억원에 대한 용처를 추적해왔다. 검찰은 한화측이 2002년 9월께 전윤철 전 공자금관리위원장에게 채권 15억원을 건네려다 미수에 그친 점에 비춰 그 시기에 다른 공자금관리 위원들에게도 금품로비를 시도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 전의원은 이날 오전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김연배 부회장과 일면식도 없고, 한화에서 (채권) 받은 것은 전혀 없다. 생사람을 잡을 수 있으니 자제해달라"며 혐의내용을 완강히 부인했다. 그는 오후에 이뤄진 두번째 통화에서 "언론사 후배였던 한화의 임원 이모씨가 당시에 자주 방에 찾아와 비서진들과 친하게 지냈었는데, 한번은 후원을 하겠다는 말을 해 `부담스럽다'며 거절한 적이 있다"면서 "혹시 이씨와 비서진들 사이에 어떤일이 있었는 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전의원의 한 측근은 모 언론사와 통화에서 "한화에서 1천만원짜리 채권 3장을 받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그 채권의 최종 수령자가 누군지는 언급하지 않아 여운을 남겼다. 연합뉴스는 이 측근과 여러차례 전화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