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케보노와는 붙게 되면 그보다 더 잘 할 자신이있다. 분석도 많이 하고 경기도 많이 봤는데 운동하는 것도 비슷하다.

나라를 걸고 열심히 하겠다"


일본 종합격투기 K-1 대회 주관사인 FEG는 24일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K-1 월드그랑프리 서울대회'에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테크노골리앗' 최홍만의 서울 대회출전을 공식으로 발표했다.


또 일본 스모 챔피언 출신인 아케보노(미국)와 지난해 7월 열린 K-1 대회 서울 챔피언인 카오클라이 카엔노르싱(태국) 등 출전 예정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이날 일본 종합격투기 K-1대회 주관사인 FEG의 다니카와 사다하루 사장은 "최홍만과 3월 대회에 참가하는 조건으로 처음에 교섭을 했었다"며 이른 출전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일본에서 데뷔하는 것도 이상적이지만 한국에서 데뷔하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해 서울대회에 출전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최홍만은 "한국에도 격투기 열풍이 불고 있는 상황에서 K-1에 나가는데많이 부족하더라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최홍만은 "격투기 훈련을 하면서 165㎏에서 158㎏까지 체중이 줄어들었고 스파링은 해본 적이 없으나 쓸모없는 살을 빼고 다치지 않기 위해 약한 부분을 보강하느라 힘썼다"고 그간의 훈련 성과를 설명했다.


부산에서 복근과 하체 강화에 주력해왔던 최홍만은 이달 말 일본으로 건너가 스파링을 중심으로 연습하고 전문 트레이너를 통해 기술을 전수받을 예정이다.


이날 발표된 출전 선수는 최홍만과 아케보노, 카엔노르싱, 지난해 서울 대회에 출전했던 한국의 이면주, 호리 히라쿠(일본), 장친준(중국) 등이다.


지난해 부상으로 서울 대회에 출전하지 못한 피터 아츠와 레이 세포도 슈퍼 파이트 경기에 출전한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레이 세포는 우리나라에서 인터넷 팬 카페 회원이 1만여명에 달할 정도로 인기가 높은 선수이고 피터 아츠는 3차례 K-1 월드그랑프리 파이널을 석권한 최정상급 선수다.


레이 세포는 "지난해 K-1 대회에서 최홍만을 만났는데 매우 큰 선수라고 느꼈다.


스모선수와는 달리 신체 능력이 매우 높게 보이고 근육질로 단련되어 있어 K-1에서 굉장히 유리하다고 생각한다"고 최홍만을 높게 평가했다.


한편 이날 회견에는 이면주도 참석해 출전소감을 밝혔다.


K-1 서울 대회는 오는 3월19일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기자 lkb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