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이 또다시 메달 문턱에서 아깝게 돌아섰다. 빙속 '기대주' 문준(23.한체대)은 15일 밤(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 올림피아월드 빙상경기장에서 벌어진 제22회 동계유니버시아드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000m에서 1분12초93으로 4위에 그쳤다. 스타트가 늦은 문준은 중간 지점부터 스퍼트, 메달권 진입을 노렸으나 3위 엔리코 파브리스에 불과 0.1초 뒤져 동메달을 놓쳤다. 나카지마 다카하루(1분11초81), 오바라 다다시(1분12초56)가 나란히 1,2위에 오른 일본은 전날 남자 500m에 이어 이틀 연속 금메달을 가져가며 빙상 강국의 면모를과시했다. 문준은 16일 주종목인 남자 1,500m에 출전해 설욕을 노린다. (인스브루크=연합뉴스) 현윤경기자 ykhyun1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