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KBS2TV 휴먼다큐멘터리 '인간극장'(월-금요일 오후 8시 50분)의 인기가 뜨겁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으로는 드물게 10%대의 안정적인 시청률을 꾸준히 유지하더니 올해 첫 작품으로 방영된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1월 3-7일 방송)에서는 주간 평균시청률 20.1%(TNS미디어코리아 집계)를 기록했다. 다큐멘터리가 드라마도 넘긴 힘든 20%대의 시청률을 5일 간 고르게 기록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라 할 수 있다. `이보다 더 좋은 순 없다'는 도시생활을 접고 산골에 들어가 사는 젊은 엘리트 부부 이야기다. 명문대 출신인 이들은 건실한 직장을 버리고 자연에서의 삶을 선택했다. 이들의 용기에 많은 시청자들은 찬사와 부러움을 표했다. 최근 인간극장을 통해 큰 인기를 모은 작품들은 새로운 형태의 삶이나 독특한 가족 구성을 다룬 작품이 많았다. 지난해 8월 시청률(주간 평균시청률) 15.2%를 기록한 `부자의 삶' 편은 울릉도 옆 작은 섬 죽도에서 살아가는 두 부자(父子) 이야기다. 이제 다시 결혼하기엔 나이로나 경제적으로 어려워진 아버지를 위해 독신의 삶을 택한 아들. 고즈넉한 섬에서 현실에 만족하며 살아가는 부자 가족의 삶이 시청자들의 많은 관심을 끌었다. 모자(母子)가족도 인기가 높았다. 11월에 방송된 `모자유친'에서 경북 영덕에서 96살 노모를 모시고 사는 77세 아들의 얘기는 `효'가 무엇인지 우리에게 다시 한번 일깨워줬다. 당시 `모자유친'의 시청률은 14%. 10월에 방송된 `영국 사위 개러스'는 새로운 가족 형태를 조명한 다큐였다. 한국인 아내를 위해 한국행을 택한 영국인 개러스가 처가 식구들과 한 가족으로 동화되는 과정을 가감 없이 보여줬다. '영국사위 개러스'의 시청률은 17.1%였다. 새로운 가족형태에 대한 시청자들의 따뜻한 관심은 12월 방송된 `가야곡 마을의꾸러기 5형제'에서도 잘 나타난다. 5명의 남자 아이들을 입양해 가족을 꾸린 충남 논산 가야곡마을의 이영선씨 가족의 얘기는 혈연을 중시하는 우리의 가족 관념에 시사하는 바가 켰다. `가야곡마을의 꾸러기 5형제'는 17%라는 높은 시청률을 보였다. KBS외주제작팀 김용두PD는 "`인간극장'하면 어려운 사람들의 따뜻한 이야기를 떠올리지만 최근에는 사람들의 다양한 삶에 더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인기를 모은프로그램들에 대한 시청자들의 의견을 보면 전통적인 가족관념 등에서 많이 자유로워진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성록 기자 sunglo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