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인사위원회가 정부 부처 가운데 처음으로간부 직원들에게 팀원 선택권을 부여하는 '내부 스카우트제'를 내달부터 전면 도입키로 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이에 따라 미국계 펀드가 경영권을 인수한 외환은행이 작년에 국내은행중 처음으로 도입해 화제를 모았던 내부 스카우트제가 정부부처에서 본격 시행되면 연공서열 위주의 기존 정부 인사시스템에 변화의 바람이 불어닥칠 것으로 보인다. 내부 스카우트제는 국.과.계장 등 간부들에게 자신들과 팀워크를 가장 효과적으로 발휘할 수 있는 능력있는 팀원을 선발할 수 있도록 선택권을 부여하고 하위 직원들에게는 희망부서를 지망하는 절차를 거쳐 최종 인사를 하는 방식을 말한다. 중앙인사위에 따르면 이달중 성과평가를 마무리하고 내달 실시할 예정인 인사부터 내부 스카우트제와 성과계약제를 연계시킨 새로운 개념의 인사방식을 적용하기로내부 방침을 확정했다. 중앙인사위는 이를위해 국.과.계장 등 간부들의 팀원 선택방식과 일반 직원들의희망부서 지망방식을 조합하는 구체적 시행방안을 놓고 최종 조율을 벌이고 있다. 과거에도 인사를 할 때 간부들이 개별적으로 인사부서장에게 희망 직원을 요청하는 경우는 있었지만 간부 전원이 함께 일하고 싶은 직원을 인사에 앞서 일괄적으로 요청하는 절차를 거치도록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중앙인사위는 설명했다. 중앙인사위 고위관계자는 "이번 인사제도 개편의 가장 큰 특징은 해당 부서에서적임자를 선택할 수 있는 여지를 대폭 확대해 업무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인사가 업무 효율 중심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과거보다 평가시스템이 더 객관화되고 투명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중앙인사위에서 검증을 거쳐 성과가 좋으면 정부의 타부처에도내부 스카우트제를 확산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앙인사위는 희망 팀원 선택과정에서 선발되지 않은 직원은 보수 교육 등을 통해 능력향상 기회를 줄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jaeh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