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남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진 여성이 생전에 여러차례 가정 폭력에 시달렸다고 신고를 했으나 경찰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아 변을 당했다며 유가족들이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6일 서울 동부지법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동거남 최모(60)씨에게 살해된 H(여.당시 41세)씨 유가족은 "고인이 숨지기 전 수차례 가정폭력에 시달렸고 매번 관련 사실을 신고했으나 경찰은 `가정 내 문제'라며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최씨와 국가를 상대로 3억7천여만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유가족은 소장에서 "최씨는 10년간 사실혼 관계에 있던 고인이 살해되기 5일 전집 안에서 흉기를 들고 고인을 위협한 적이 있으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부부사이 일은 두 사람이 알아서 할 일'이라며 아무런 조치 없이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또한 유가족은 지난해 5월 최씨가 고인에게 맥주병을 휘둘러 전치 8주의 상처를 입히는가 하면 같은해 8월말께도 폭력을 행사해 매번 신고했지만 경찰은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사건을 담당했던 송파경찰서측은 "지난 9월 출동 당시 최씨가 물건을 부수거나 폭행한 흔적이 없었고 고인의 가족측에서도 이같은 사실에 동의하면서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밝혀 사건을 종결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또 "지난해 5월 폭행사건 때는 최씨가 폭력을 행사한 사실이 있어 불구속 입건시키고 다친 상태였던 고인을 병원에 인계했었다"며 "같은해 8월에는 오히려 고인과 유가족측이 최씨에게 폭행을 가해 동거남측에서 신고를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안 희 기자 prayerah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