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5일 이기준(李基俊) 전 서울대총장의신임 교육부총리 임명과 관련, "어떤 공직보다 도덕성이 강조되는 교육부총리직에도덕적 `흠결'을 가진 인물을 임명한 것은 부적절한 인사"라고 비판했다. 일부 의원은 이 부총리가 서울대총장 시절 보여준 능력은 실망스러운 것이었다며 시급한 교육개혁을 이끌어 갈 수 있을 지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이한구(李漢久) 정책위의장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지금 교육계는 이념적으로 분열돼 있고 수능 등 교육행정에 대한 불신도 매우 큰 상황"이라면서 " 도덕적이고 행정능력이 뛰어난 이가 와도 문제해결 여부가 불투명한데 행실을 놓고 말이나오는 사람을 들여와 문제가 풀릴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전여옥(田麗玉)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도덕성과 청렴성이 유독 강조되는 교육부총리 자리에 하필이면 판공비 과다사용, 아들의 병역의혹 등으로 총장직을 중도하차한 그 사람인가"라며 "교육은 오로지 `이익'만이 선(善)인 비즈니스가 아니다. 당연히 CEO총장이 `최고의 교육부총리'감일 수도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국회 교육위원인 이주호(李周浩) 의원은 "이 신임부총리는 대학구조조정과 청년실업 문제에서 상당한 능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도 "그러나 교육은 갈등이 많은 분야이고 그런 면에서 도덕적으로 완벽한 사람이 요구되고 있는 점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교육위원인 진수희(陳壽姬) 의원도 "우리 교육은 개혁적으로 추진해야 할 일이매우 많다"면서 "추진력을 갖기 위해서는 도덕성이 밑받침돼야 하는데, 이 신임 부총리는 그런 부분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어 답답하고 걱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기자 sout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