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사조' 국군체육부대(상무)가 제58회 종합탁구선수권대회에서 창단 후 처음으로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상무는 28일 충북 음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남자단체전 결승에서 2003세계선수권대회 단식 준우승자 주세혁과 김정훈을 앞세워 오상은을 간판으로 내세운 KT&G를 3-0으로 완파하고 우승했다. 상무의 종합선수권 우승은 지난 84년 창단 후 처음이다. 상무의 전신으로 육.해.공군팀이 분리돼 있던 지난 66년엔 육군 PX가 제20회 대회를 제패했고 공군은 제25회(71년)와 26회(72년) 대회에서 2연패를 한 적이 있다. 준결승에서 2004아테네올림픽 단식 금메달을 딴 유승민을 간판으로 내세운 삼성생명의 대회 8연패 꿈을 꺾고 결승에 오르는 돌풍을 일으킨 상무는 올해 전국체전우승팀 KT&G와의 대결에서도 상승세가 전혀 누그러지지 않았다. 상무는 1단식에서 성사된 양팀 에이스 대결에서 `수비전문' 주세혁이 국내 실업랭킹 1위 오상은을 맞아 끈질긴 커트 수비에 이은 빠른 공격 전환으로 착실히 득점,3-1 승리를 따내 기선을 잡았다. 2단식에 나선 김정훈도 지난달 SBS챔피언전을 제패했던 실업 2년차 이정우를 상대로 2세트를 먼저 내주고도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3-2로 극적인 역전승을 낚아승부의 물꼬를 상무쪽으로 틀었다. KT&G는 이번 대회 개막식 때 17년 대표선수 생활을 마감하는 은퇴식을 한 베테랑 김택수 플레잉 코치를 오상은과 복식조로 투입해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삼성생명과의 단체전 준결승 때 2002부산아시안게임 금메달 `콤비' 유승민-이철승조를 3-1로 꺾는 이변을 연출했던 김정훈-유창재조는 김택수-오상은조에시종 우세한 경기를 펼친 끝에 3-0으로 이겨 창단 첫 우승의 대미를 장식했다. 한편 앞서 벌어진 남자단식 8강전에서는 2004아테네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유승민(삼성생명)이 최현진(농심삼다수)에 풀세트 접전 끝에 3-4로 발목을 잡히는 이변이연출됐다. 남자단식은 최현진이 김정훈(상무)-김건환(삼성생명) 승자와 4강전을 벌이고 김봉철(상무)과 이정삼(KT&G)도 결승 길목에서 맞붙는다. 또 여자단식은 김경하와 김정현이 대한항공 선수끼리 우승컵을 다툰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