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는 경기도 청계.판교.성남 톨게이트에서 시범운영중인 고속도로 통행료 전자지불시스템을 28일부터 수도권 10개 톨게이트로 확대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나머지 7개 톨게이트는 구리, 토평, 하남, 시흥, 김포, 인천, 남인천 등이다. 통행료 전자지불시스템은 하이패스플러스카드(전자카드)에 일정금액을 충전한뒤 톨게이트에서 통행료를 자동으로 정산하는 방식으로, 도로공사는 내년 말까지 전국의 모든 고속도로 톨게이트에 이 시스템을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전자지불시스템을 도입하면 톨게이트의 시간당 교통처리능력이 450대에서 600대로 크게 향상된다"면서 "앞으로 톨게이트에서의 지.정체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심인성기자 sims@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