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7일 국회 예결위 예산안조정소위원회와간사접촉을 통해 새해 예산안 처리의 최대 쟁점인 예산안 삭감 폭에 대한 절충을 계속했다. 여야는 당초 3조1천억원 순삭감(한나라당)과 정부원안 유지(열린우리당) 의견이맞서 접점을 찾지 못했으나 한나라당이 삭감규모를 8천억원대로 낮추고 우리당도 공적자금 상환자금 등 일부 예산의 삭감에 유연한 태도로 돌아서 이견을 크게 좁힌 상태다. 특히 2조3천억원으로 책정된 공적자금 상환자금의 경우 한나라당이 전액 삭감을요구하는데 대해 우리당은 당초의 수용 불가 입장에서 "상환의 기본정신은 살리되,탄력적으로 운용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절충의 여지가 높아 보인다. 그러나 경상경비, 공무원 봉급조정 목적 예비비, 선택적 복지예산, 고위공직자특수활동비 등을 놓고는 한나라당이 대폭적인 삭감을 요구하는데 맞서 우리당이 강력한 반대입장을 보이고 있어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우리당 간사인 박병석(朴炳錫)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한나라당이총 삭감규모를 낮춰 제시한 것은 사실이지만 수용하기 어려운 대목이 많아 합의가안되고 있다"면서 "간사간 협의를 통해 절충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야는 28일까지 예산안조정 소위심사를 마무리하고 29일 예결위 전체회의를 거쳐 30일 본회의에서 새해 예산안을 통과시키로 합의했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rhd@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