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국회가 이틀째 여당 단독으로 진행되는 등 `반쪽국회'의 파행이 계속됐다. 열린우리당은 한나라당이 등원을 거부한다면 국가보안법을 연내처리하겠다고 대야 압박을 강화했고, 이에 맞서 한나라당은 "단독국회는 쿠데타적 발상"이라며 4대 법안의 합의처리 약속을 요구했다. 그러나 우리당 이철우(李哲禹) 의원 전력 시비에 대한 여론 악화를 계기로 한나라당내 대여 강경기류가 누그러질 조짐을 보임에 따라 국회 정상화의 단초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열린우리당은 14일 기획자문위원회를 열어 이번 임시국회에 한나라당이 참여하지 않더라도 내년도 예산안과 이라크파병 연장동의안을 우선처리하기로 했다. 우리당은 우선 예산안 문제와 관련, 이날 예결특위 계수조정소위를 소집해 15일부터 한나라당을 제외한 상태에서 민주당과 함께 심의에 착수키로 했다. 우리당은 또 국회 문화관광, 행정자치위 전체회의를 열어 각각 과거사기본법 심의와 신문관계법 공청회를 진행했으며, 상임위원장이 한나라당 소속인 법사위에서는 국보법 폐지안 상정을 재시도했다. 김현미(金賢美) 대변인은 국보법 연내처리 방침에 대해 "한나라당이 임시국회에협조하지 않기 때문에 유효하다"고 밝히고 김원기(金元基) 국회의장의 본회의 직권상정 추진도 고려하고 있다는 뜻도 밝혔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국회파행의 근본원인이 여당의 `4개 국민분열법' 밀어붙이기에 있다고 주장하며 이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는 한편 여당이 단독국회를 통해 예산안을 통과시킨다면 정국파행을 불러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한나라당이 상임위원장을 맡고 있는 재정경제, 교육, 행정자치위 등은 여당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로 대체되거나 개의되지 못했다. 김덕룡(金德龍) 원내대표는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열린우리당이 단독국회 운영하며 예산안까지 날치기 심의하겠다고 나오는데 이는 의정질서를 깨뜨리는 쿠데타적 발상"이라면서 "야당을 막다른 골목으로 몰아 정국 파행으로 끌고 가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한구(李漢久) 정책위의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임시국회와 관련한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면서 "국보법 폐지안 철회를 먼저하면 대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한나라당 내부에선 이철우 의원 공방과 임시국회 공전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짐에 따라 대타협론이 제기되고 있어 국회 정상화 가능성과 관련해 귀추가 주목된다.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당과 협상은 이뤄질 것"이라면서 "예산안처리, 파병연장동의안문제 때문에라도 (여야가) 만나긴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 류성무 기자 jahn@yna.co.kr tjd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