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관(許成寬) 행정자치부장관은 30일민주노동당 권영길(權永吉)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에 경찰이 강제 진입, 농성중인 전공노 경남지부장을 검거한 데 대해 공개적으로 유감을 표명했다. 허 장관은 이날 밤 국회 예산결산특위에 출석, 답변을 통해 "(경찰이) 권영길의원 사무실에 들어가 공권력을 집행하는 과정에 일을 매끄럽게 처리하지 못하고 걱정을 끼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허 장관은 "민주노동당이나 권영길 의원 개인을 폄하하려는 어떤 불순한 의도도없었다"면서 "법집행은 엄정하게 하되 불필요한 정치적 오해는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허 장관은 또 권 의원이 이번 사건에 대해 항의, 국회 본청 앞에서 이틀째 농성중인 데 대해 "밤공기가 찬 데 애쓰고 계신 권 의원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아침에 (국회에 들어) 오면서 단식현장에 들러 위로 말씀을 드렸다. 다시한번 찾아가 단식을 중단할 것을 간곡히 당부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허 장관은 곧바로 국회 본청 앞에서 농성중인 권 의원을 찾아가 "죄송하다. 재발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겠다"고 거듭 사과하고 농성을 풀 것을 호소했다. 이에 대해 권 의원은 "진심으로 사과할 의향이 있으면 이런 식으로 사과하면 안된다"면서 "언론사에 보도자료를 내고 어떤 얘기를 할 지 다 알려주고, 이런 게 사과냐"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권 의원은 또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총리의 공식사과가 있을 때까지 계속 농성을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 김중배기자 bingsoo@yna.co.kr jb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