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진급 비리의혹을 수사 중인 군 검찰은 전날육군본부의 인사담당 장성 1명을 소환한 데 이어 내주 초 또 다른 장성 1명을 추가로 불러 진급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했는지를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군 검찰 관계자는 "장성 진급자들의 인사관련 자료에 일부 내용이 잘못 기재되거나 누락된 사실을 규명하기 위해 육군본부 인사담당 장성 1명을 내주 초 추가로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소환될 장성 1명은 뚜렷한 혐의점이 아직 드러나지 않았지만 인사관리업무에 핵심적으로 관여할 만한 위치에 있기 때문에 그동안 소환 조사를 받았던관련자 진술의 진위 여부를 확인하고 서류조사 과정에서 드러난 인사관련 자료의 허위기재, 누락에 대해서 조사를 받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군 검찰은 J준장의 음주운전 기록 뿐만 아니라 다른 장성진급자 2~3명의 자료에도 일부 사실이 잘못 기재되거나 누락된 사실을 확인하고 청탁이나 금품을 받고 의도적으로 허위 기재, 누락했는지 등을 규명하는데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군 검찰은 인사담당 장성들에 대한 계좌추적도 병행할 계획인 것으로전해졌다. 앞서 군 검찰은 26일 육군 인사참모부의 B준장을 소환해 진급심사에 도움을 주기 위해 일부 장성 진급자의 인사기록카드에 결정적인 영향을 줄 만한 내용을 잘못기재하거나 누락했는지를 집중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 그러나 B준장은 "인사를 공정하고 바르게 하라는 남재준 총장의 인사지침에 따라 진급심사는 공정했고 심사에 부조리가 개입할 가능성은 없다. 인사자료에 일부사실이 잘못 기재되었다면 이는 실무자의 단순한 행정착오이지 의도적인 것은 아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육본 압수수색 사태를 촉발시킨 '괴문서' 살포자를 색출하기 위한 분석작업을 벌이고 있는 국방부 합동조단은 30여 명을 용의선상에 올려놓고 수사범위를 압축하고 있다. 합조단 관계자는 "군 검찰의 협조하에 이들 용의자의 전화통화 내역을 정밀 추적하고 있으며 괴문서가 뿌려진 현장의 폐쇄회로TV와 괴문서에 묻어있는 지문을 채취해 분석 중이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three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