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납치됐던 일본인 소가 히토미(45)씨의남편인 주한미군 탈영병 출신 찰스 젠킨스(64)에 대한 군법회의가 3일 오전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자마(座間)기지에 있는 주일미국육군사령부에서 시작됐다. 젠킨스씨는 혐의인정 여부를 묻는 심리에서 탈영죄와 이적행위 부분에 대해 혐의를 인정했다. 젠킨스에게는 혐의를 인정하는 대신 형의 상한선을 미리 정하는 사전심리(사법거래)제가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제도가 적용되면 심리가 대폭 생략돼 이날중 판결이 내려질 가능성도 있다. 젠킨스는 주한미군으로 근무하던 1965년 부대를 이탈해 북한으로 넘어가 ▲탈영▲탈영교사 ▲이적행위 ▲군에 대한 배임교사 등 4가지 혐의로 기소됐다. 젠킨스는 적용된 혐의중 탈영교사와 군에 대한 배임교사 혐의는 부인했다. 불명예 제대를 희망하는 젠킨스는 지난 9월 19일 주일미육군사령부에 자진출두,군무에 복귀했으며 군법회의에 임하는 일련의 사법수속을 밟아왔다. (도쿄=연합뉴스) 이해영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