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고법 형사2부(전수안 부장판사)는 2일 `현대비자금' 3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박주선 전 민주당 의원에 대해 징역 2년6월과 추징금 3천만원을 선고한 1심 판결을 유지하면서 보석을 취소,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판결에서 "피고인은 현대건설에서 받은 3천만원을 정치자금으로 인식하고 받아 영수증 처리까지 했다고 주장하지만 주는 쪽은 의문의 여지없이 정몽헌회장의 증인 출석과 관련해 돈을 주기로 하고 오랜 검토 끝에 정치자금이란 의식없이 비정상적인 절차로 건넸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이어 "정치자금은 주고 받는 쪽 모두 정치자금이라는 인식을 갖고 외관 역시 정치자금법 절차에 따라야 한다"며 "거금을 전부 현금으로 쇼핑백에 담아주고받은 것을 피고인이 정치자금이라고 인식해도 일반인들이 그렇게 생각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재판부는 나라종금 안상태 사장으로부터 청탁과 함께 모두 2억5천만원을받은 부분에 대해서는 "피고인이 법무연수원 공직에 있었으나 대가성이 있었다고 볼증거가 없고 우연히 일부 공직을 맡고 있었던 정황을 알고 돈을 건넸다고 보기 어렵다"며 원심대로 무죄를 선고했다. 박 전 의원은 나라종금 안상태 사장에게서 청탁과 함께 2억5천만원을 받고 현대 비자금 3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돼 지난 3월 1심에서 현대비자금 수수 혐의만 유죄로 인정돼 징역 2년6월에 추징금 3천만원이 선고된 뒤 7월 보석으로 풀려났다.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기자 mino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