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과 휴일인 30∼31일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의 지역이 화창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주말인 30일 전국이 구름이 거의 없는 맑은 날씨가 되겠으며 아침 최저기온은 2∼12도, 낮 최고기온은 19∼23도로 포근해 야외활동을 하기에는 좋을 것으로 관측된다. 휴일인 31일은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가끔 구름이 많이 끼겠지만 야외활동을 하기에는 무리가 없겠으며 기온도 아침 4∼13도, 한낮 17∼20도를 유지하는 등 따뜻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단풍이 절정을 이루겠으며 기온이 20도를 웃돌아 야외활동을 하기에는 좋은 날씨"라며 "그러나 아침에는 기온이 낮고 내륙지방에는 안개가 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건강관리와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나 월요일인 1일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의 지역이 흐린 가운데 비가 조금 오겠으며, 화요일인 2일은 기온이 2∼3도 가량 떨어져다소 쌀쌀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심규석기자 k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