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해 7월 SK그룹에 대한 부당내부거래 조사 과정에서 금융거래정보요구권(계좌추적권)을 발동하면서 공정거래법상 현장방문 금지 규정을 위반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위의 박태동 조사2과장은 19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금융기관에 공정위 직원이 직접 나가서 서류를 열람하고 복사한 적이 있느냐"는 한나라당 김정훈(金正薰) 의원의 질의에 "처음에 직접 방문한 적이 있다"고 시인했다. 현행 독점규제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50조5항에는 공정위의 금융거래정보요구서는 서면을 통해 제출하도록 규정돼 있다. 김 의원은 또 "지난해 8월 25일 LG그룹 소속 51개 계열사 전체에 대한 공정위의조사가 사안을 불특정해 포괄적으로 실시됐다"면서 "조사 결과 부당내부거래 혐의가전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강철규(姜哲圭) 공정거래위원장은 "수많은 조사를 일일이 체크할 수없다"면서 "포괄적 조사가 불법인지는 법률가에게 물어봐야 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기자 jah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