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총리인 킨 윤 장군이 군정보기구(MI)에서 숙청돼 '보호 구금'하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미얀마와 태국의 소식통들이19일 밝혔다. MI의 의장이며 미얀마 군사정권에서 서열 3위인 킨 윤 장군은 18일 저녁 미얀마 중부 도시를 방문하고 돌아오는 길에 양곤에서 한 항공기와 마주쳤으나 그가 MI 동료들과 만난 것인지 감금됐는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태국의 탁신 치나왓 총리는 이에 대해 19일 "이웃 미얀마에서 쿠데타가 일어났는지 확인하려고 노력 중"이라면서 "쿠데타는 아니지만 미얀마 정권에 변화가 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고 말했다. 지난 9월18일 미얀마의 관영 언론들은 윈 아웅 외무장관과 농업관개장관, 교통장관의 경질을 포함한 개각을 발표하면서 후속으로 이번 주에 모종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미얀마 군사정권은 최근 샨주(州)의 무세에서부터 MI 구성원들을 숙청하기 시작, MI 장교들 중 일부는 부패 혐의로 군사법원에서 즉결재판을 받고 20년 형을 선고받기도 했다고 양곤의 소식통들이 전했다. 미얀마의 대외정책 결정에 있어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장군들 중의 한 명으로 꼽혔던 킨 윤 장군은 지난해 8월 총리직에 임명됐으나 정권 실세인 탄 쉐와 갈등을 빚어왔다. 한편 미국은 18일 미얀마 야당지도자 아웅산 수지 여사를 석방하도록 군사정권을 압박하기 위해 유럽연합(EU) 등에 미얀마에 대한 수입금지조치를 전면적으로 시행하라고 권고했다. 미국의 이러한 촉구는 미얀마 정권 내에서 아웅산 수지와 대화를 모색해 왔던 세력인 킨 윤 장군의 구금설이 퍼지는 등 미얀마 정정 불안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 주목을 끈다. (양곤 dpaㆍAPㆍAFPㆍ교도=연합뉴스) quarrie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