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아테네올림픽에서 열악한 환경을 딛고 금보다값진 은메달을 따낸 여자핸드볼대표팀이 대한민국체육상 경기상을 수상했다. 문화관광부는 15일 제42회 대한민국체육상 5개 분야 수상자를 확정, 발표하고오는 20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정동채 장관과 체육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시상식을 열기로 했다. 여자핸드볼팀은 지난 8월 아테네올림픽 결승에서 강호 덴마크와 맞서 2차례 연장과 승부던지기 끝에 아쉬운 은메달에 머물렀지만 선수 전원이 투혼을 펼치는 등최고의 명승부를 펼쳐 감동의 드라마를 연출했다. 유도 남자대표 감독으로 올림픽에서 이원희(한국마사회)의 금메달을 비롯해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일궈낸 권성세 보성고 감독은 지도상을 받았다. 천신일 대한레슬링협회장은 레슬링 승단제 시행과 저변 확대, 올림픽 및 각종국제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올린 공적으로 공로상을 수상했다. 이밖에 김광수 국민생활체육 전국배드민턴연합회장이 진흥상을, 정청희 서울대교수가 연구상을 각각 받았다. 문화부는 또 생활체육진흥 유공자 95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