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노 자키로 알려진 뒤) 사회의 어떤 조직에서도 환영받지 못했습니다. 다른 직업을 선택했던 동료들도 결국 다시 돌아오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죠" 지난 5월 음반ㆍ비디오물 및 게임물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구속됐다 집행유예로 풀려난 포르노 자키(PJ) 3명이 15일 마포구 홍익대 부근 모 클럽에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회견에 모습을 나타낸 PJ들은 국내 인터넷 성인방송 PJ 1세대로 성인 네티즌 사이에 인기를 끌다 단속에 걸린 `딸기'(26)와 `채연'(23), `나영'(21) 등 3명. 이들은 큰 돈을 벌 수 있다는 유혹에 넘어가 이국 땅까지 가서 원치않는 `포르노 배우' 활동을 하면서 겪은 어려움들을 털어놨다. `딸기'는 "IMF 직후 형편이 너무 어려운 상황에 큰 돈을 만질 수 있다는 데 현혹돼 일에 무작정 덤벼든 것을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채연'은 "(외국에서의) PJ 활동은 한국의 성인방송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적나라한 방송이어서 마음 고생도 많았다"면서 "관련 법과 업계 현실을 잘 모르고 섣불리 행동한 데 대해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전했다. `나영'은 "성인방송이 뭔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집안 형편이 갑자기 어려워져 흔한 누드촬영이겠거니 생각하고 매니저를 따라 갔다가 `전과자'의 신분"이 됐다며 눈물을 비쳤다. 한편 이들은 이날 사과 기자회견 이후 합법적인 인터넷 성인사이트를 열어 다시활동을 시작하기로 했다. `채연'은 "어두운 과거를 치유하고 저희같은 어리석은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PJ 체험수기를 펴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클럽 지하 홀에서 상반신 누드촬영 시연을 하면서 새로 시작하는 인터넷 성인방송 홍보 행사를 열었다. (서울=연합뉴스) 조성현기자 eyebrow76@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