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4일 태양의 앞에 드리워진 달의 모습을 볼수 있다. 달이 태양의 일부를 가리는 `부분일식'이 일어나기 때문이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서울을 기준으로 이날 오전 10시 52분부터 11시 44분까지 52분동안 부분일식 현상이 일어난다고 10일 예보했다. 이날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약간의 시차를 두고 부분일식을 볼 수 있으며 극동아시아와 시베리아지역 북아메리카 북부, 태평양 북부에서도 관측할 수 있다. 그러나 광주광역시 서남쪽 지역과 제주도에서는 이번 부분일식을 관측할 수 없다. 이번 부분일식은 지난 2002년 6월 11일 이후 2년여만이며 다음 부분일식은 오는2007년 3월 19일 볼 수 있다. 천문연은 "일식을 관찰하기 위해 맨 눈으로 태양을 보면 실명할 위험이 있다"면서 "컴퓨터용 플로피 디스크나 사진필름의 검은 부분 등을 눈 앞에 대고 관측해야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또 소형 망원경으로 관측할 때는 반드시 태양 필터를 사용해야 하며 태양필터가없을 경우 망원경 뒤에 햐얀종이를 대고 태양을 투영해 관측할 수 있다고 천문연을말했다. 천문연은 "만일 태양필터 없이 망원경으로 태양을 보면 즉시 실명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내기자 jnl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