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을 방문중인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8일 오후(한국시간 8일 저녁) 하노이 국제회의장에서 게르하르트 슈뢰더 독일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문제, EU(유럽연합) 통합, 양국간 협력증진 방안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노 대통령은 약 40분간의 회담에서 북핵과 남북관계, 특히 입주를 앞둔 개성공단이 앞으로 남북 평화에 어떤 역할을 할지를 설명하고 EU가 북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평화안정과 북한이 개혁.개방으로 나서는데 적극 협력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김종민(金鍾民)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핵을 포기하게 되면 결국 문제는 북한의 에너지와 관련된 것"이라며 "경제지원과 에너지문제, 북한이 세계로 나오는 개혁.개방의 문제들을 해결해 나가는데 EU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슈뢰더 총리는 공감을 표시한 뒤 노 대통령의 내년 독일 방문을 초청하고 "양국 정상이 내년에 만나면 EU가 북핵과 한반도문제 해결에 어떤 역할을 할수 있는지에 대해 구체적인 얘기를 하자"는 입장을 밝혔다. 노 대통령은 슈뢰더 총리의 방독 초청을 수락했다. 이어 노 대통령은 슈뢰더 총리에게 2005년 한국의 해를 계기로 독일 전역에 우리나라를 알리는 행사를 추진할 계획임을 소개했고, 슈뢰더 총리는 이 사업이 양국국민간 우의를 증진시키는데 매우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슈뢰더 총리는 또 복지문제와 관련, "보통 진보적인 정부가 들어서게 되면 항상세계화에 따른 경쟁의 문제, 고령사회로 인한 복지 부담 등 2가지의 과제를 안게 된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양국 정상이 `복지 문제는 복지 예산을 늘리느냐 줄이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어떻게 효율적으로 복지시스템을 가져가느냐의 문제'라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하노이=연합뉴스) 조복래 김범현기자 cbr@yna.co.kr kbeom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