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성매매 조직이 성매매를 한 손님 180여명의 전화번호는 물론 성격과 인체 특징 등을 노골적으로 묘사한 `손님 장부'가 경찰에 압수됐다. 울산남부경찰서는 8일 인터넷 채팅방에서 성매매를 알선한 장모(22)씨와 성매매를 알선하거나 성매매를 한 김모(43.여)씨 등 2명을 성매매 알선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이들과 공범으로 잠적한 40대 여자 2명을 성매매 혐의로 수배했다. 경찰은 또 이들에게 돈을 주고 성을 산 남자 손님 180여명의 아이디와 전화번호특징 등을 적은 `손님 장부'를 압수해 180여명 전원을 성매매 혐의로 입건, 조사하기로 했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 등은 8월19일부터 지금까지 인터넷 채팅방에서 성매매를 할남자를 물색한 뒤 한차례에 10만∼12만원씩을 받고 모텔과 원룸 등지에서 성매매를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와 함께 장씨 등이 관리해 온 대학노트 34장 분량의 `손님 장부'를 압수했다. 손님 장부에는 이들과 성 관계를 가진 남자 개개인의 아이디와 나이, 휴대 전화번호, 개인의 특징 등을 적나라하게 묘사해 놓았다. 장부는 `A'란 닉네임의 손님에게는 욕설과 함께 `조심'이라며 주의를 당부했고,`B'란 닉네임의 손님은 `한달에 세번 부름, 매너좋음', `C'에게는 `총각, 원룸에 갔음', `D'에게는 `아이구, 연애도 안됨' 등으로 적어 놓았다. 또 `조심해야 될 놈', `확대 수술한 놈', `열심히 살자고 위안 받았음' 등도 적혀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성매매에 가담한 여자들 중에는 하루에 15명의 남자와 성매매를갖기도 하는 등 성매매 방지법 시행 이후 인터넷을 통한 성매매 행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이들에게 성을 산 180여명을 모두 소환, 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leey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