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공안1부(구본민 부장검사)는 5일김선일씨 피살 사건과 관련, 국회 `김선일 국정조사' 특위에 의해 위증혐의로 고발된 가나무역 김천호 사장을 이날 중 불구속기소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김씨와 함께 위증 혐의로 고발된 외교통상부 정우진 외무관에 대해서는무혐의 처분했다. 검찰 관계자는 "김씨의 경우 위증혐의는 인정돼 기소했지만 감사원이 수사를 의뢰한 유기치사 혐의는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 무혐의 처리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8월 `김씨가 김선일씨 사건의 진행상황이나 협상과정 등에 대해 국정조사에서 진술을 번복하는 등 제대로 증언을 하지 않았다'며 국회 `김선일 국정조사' 특위가 김씨를 위증 혐의로 고발하고 감사원도 김씨의 유기치사 혐의에 대한 조사결과를 통보해 옴에 따라 수사를 벌여왔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jh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