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은 지난달 23일 시행된 성매매특별법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성매매범죄의 범인 검거에 공로가 있는 자에게 신고 보상금을 지급할 방침이라고 1일 밝혔다. 보상금 지급 대상은 경찰공무원에게 성매매 관련 범인 또는 범인의 소재를 신고해 검거하게 한 사람이나 범인을 검거해 경찰에 인도한 사람, 범인 검거에 적극 협조해 그 공이 큰 사람 등이다. 보상금 한도는 최고 200만원이며 신고자는 경찰청 성매매 피해여성 긴급지원센터(☎117)나 전국 경찰관서에 이메일, 팩스, 서면, 방문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신고할 수 있다. 신고자는 증인보호법에 따라 `일정기간 특정시설에서의 보호', `신변경호', '참고인으로 출석.귀가시 동행', `신고자의 주거에 대한 주기적 순찰' 등의 신변안전조치를 받을 수 있다. 경찰청과 법무부의 지급 규정이 중복돼 법무부에서 보상금을 지급받은 경우 경찰청 보상금이 법무부 지급액보다 많은 경우에만 법무부 지급액을 공제하고 보상금액을 결정할 방침이다. 법무부는 범죄집단이 폭행, 협박이나 위계로 청소년 등으로 하여금 성을 매매하게 하거나 성매매 목적의 인신매매를 한 범죄를 신고한 경우 신고자에게 최고 2천만원의 보상금을 주는 방안을 지난 8월 발표했었다. 경찰 관계자는 "성매매범죄의 근절을 위해 신고 보상금제를 도입했다"며 "성매수나 전단지 배포 등의 행위는 예산 문제 등으로 인해 보상금 지급을 검토하고 있지않다"고 말했다. 경찰은 열흘간의 홍보 기간을 거쳐 오는 11일부터 신고보상금 제도를 실시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안승섭기자 ssahn@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