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보안당국은 오는 9월까지 가자지구철수 준비를 완료하고 아리엘 샤론 총리의 안보내각에 관련 보고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샤울 모파즈 국방장관이 24일 밝혔다.

일간 하아레츠에 따르면 모파즈 장관은 이날 북부 전방 부대를 시찰한 자리에서오는 9월까지 가자지구 철수에 필요한 보안조치들을 모두 마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준비과정이 쉽지도 간단하지도 않다"며 "부지런히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지적했다.

모파즈 장관은 국방부와 군(軍) 및 대내 정보기구인 신베트, 기타 보안 관련 기구 고위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가자지구 철수계획에 관해 10차례나 내부 논의를거쳤다고 밝혔다.

보안조직 관계자들은 가자지구 철수의 안보적 측면을 주로 점검하고 이에따른위험과 비군사적 문제, 이집트의 향후 역할 등을 논의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모파즈 장관은 전날 의회 연설에서 가자지구와 요르단강 서안 정착촌 철수기간에 예비군을 소집, 정규군과 공동으로 정착민 소개작전을 지원토록 할 계획이라고밝혔다.

그는 또 철수를 단계적으로 실시한다는 정부 계획과 달리 보안 당국자들은 한번에 철수를 완료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 당국은 가자지구와 요르단강 서안 철수기간에 팔레스타인 테러단체들의 공격과 강경 정착민들의 반발을 우려하고 있다.

이와관련, 차히 하네그비 공안장관은 정착민 소개작전에 경찰이나 국경 경찰병력을 동원하는데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스라엘 정부 관리들은 가자지구 철수에 소요되는 군사 비용이 15억-20억셰켈(미화 3억3천만달러-4억4천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그러나 모셰 야알론 군 참모총장은 지난 17일 군사기지 이전 비용 등을 포함해가자지구 철수에 필요한 전체 예산이 45억셰켈(1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샤론 총리는 내년 말까지 가자지구 정착촌 전체와 요르단강 서안 4개 정착촌에서 군병력과 정착민들을 철수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샤론 총리는 이를위해 원내 과반의석 확보가 절대 필요해지자 제 1야당인 노동당과 연정구성을 추진해왔다.
샤론 총리는 지난주 리쿠드 당대회가 노동당과의 연정구성에 반대키로 의결한 뒤에도 연정 제휴노력과 정착촌 철수계획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카이로=연합뉴스) 정광훈특파원 barak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