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진흥, 경기 등 3개 상호저축은행이 공동으로 총 1천억원 규모의 '부동산개발사업 프로젝트파이낸싱(PF)' 상품을 내놓았다.

한국상호저축은행은 16일 "진흥, 경기 상호저축은행과 함께 대형 부동산 프로젝트와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등 대규모 부동산 사업에 대출해주는 1천억원 규모의부동산 대출상품을 새로 출시했다"고 밝혔다.

'창조와 봉사'라는 이름의 이 상품은 3개 상호저축은행이 지분의 15%까지 출자하며 대출규모가 300억원을 넘어서면 제1금융권 및 저축은행 업계와 공동 신디케이트론을 구성해 자금을 조달한다고 한국상호저축은행은 설명했다.

한국상호저축은행 관계자는 "기존의 PF대출은 고위험 고수익의 개발이익 환수에만 주력해온 한계가 있었다"면서 "이번 PF는 규모가 1천억원에 달하는 대규모인데다위험성이 적은 만큼 이자율과 수수료가 기존 PF보다 저렴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이강원기자 gija007@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