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평택시는 남양호의 수질 개선을 위해 16일부터 평택시 관할구역내 남양호 유역을 낚시 금지구역으로 지정한다고 12일 밝혔다.

남양호는 평택시와 화성시에 걸쳐 있는데 평택시에 앞서 화성시는 지난 1월부터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화성지역 남양호의 대부분을 낚시 금지구역으로 지정하고 불법 낚시를 단속해 왔다.

평택시가 이번에 지정한 낚시 금지구역은 포승면 홍원교 일원 1.6㎞ 구간을 제외한 남양호 전역으로 평택시에서는 그간 시민 설문조사와 규제개혁위원회 심의를통해 남양호를 낚시 금지구역으로 지정하기로 하고 지난달 15일 행정예고했었다.

남양호는 날로 늘어나는 낚시 인구로 인한 쓰레기 발생으로 수질오염이 우려돼왔다.

낚시 금지구역에서 낚시를 하다 적발될 경우 관련법에 의거 1년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게 된다.

평택시 관계자는 남양호 수질 개선과 주변 환경보전을 위해 낚시 금지구역에서 낚시를 하거나 남양호변에 쓰레기를 버리지 말도록 당부했다.

(평택=연합뉴스) 김성겸 기자 sungkyu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