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등세를 보이던 국제유가가 4일 러시아 유코스 석유회사의 수출 지속 전망과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원유 증산 여력 발표 등에 힘입어 큰폭의 하락세로 돌아섰다.

뉴욕 시장에서는 이날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중질유(WTI)가 배럴당 1.32달러 떨어진 42.83달러로 마감됐다.

앞서 이날 WTI는 장중 한 때 사상 최고치인 배럴당 44.34달러를 기록했다.

런던 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 9월 인도분도 배럴당 0.94달러 하락한 39.70달러로 마감됐다.

북해산 브렌트 유가도 이날 장중 한 때 배럴당 40.99달러를 나타내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 법무부측이 러시아 최대 석유회사인 유코스의 동결계좌 사용을 허용, 유코스사의 석유 수출이 계속될 수 있으리란 전망이 시장의 우려를 덜어줌으로써 유가가 하락한 것으로 분석했다.

유코스사가 동결계좌를 사용하지 못할 경우, 이번 주말부터는 이 회사의 철도를이용한 석유수출이 전면 중단될 것으로 우려돼왔다. 유코스사의 석유 생산량은 하루170만배럴에 달한다.

푸르노모 유스기안토로 OPEC 의장이 즉각적인 증산능력이 있음을 밝힌 것도 유가하락을 도운 것으로 분석된다.

유스기안토로 의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OPEC회원국들은 현재 하루 100만-150만배럴의 증산 여력이 있으며 당장이라도 생산을 늘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향후수 년간 석유수요가 계속 늘 경우 올해말과 내년에 걸쳐 생산능력을 하루 100만배럴더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석유 생산시설을 늘리려면 상당한 투자와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들어 즉각적인 증산여력이 있다는 유스기안토로 의장의 말에 회의감을 표시했다.

미국의 주간 휘발유 재고가 240만배럴 늘어 2억1천10만배럴로 늘었다는 발표도유가 하락세의 한 요인으로 지적됐다.

그러나 유가 급등세의 원인으로 지적돼온 이라크의 석유 공급 불안, 미국에 대한 테러위협, 나이지리아, 베네수엘라 등의 공급 차질 우려 등은 여전히 해소되지않아 유가 불안 요인은 여전히 남아 있는 것으로 지적된다.

이라크는 석유시설에 대한 테러 공격으로 안정적인 석유공급에 대한 우려가 가시지 않고 있으며, 나이지리아는 노동문제, 베네수엘라는 정치문제 때문에 안정적인석유공급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뉴욕 AFP=연합뉴스) songb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