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증산능력에 대한 회의와 러시아 유코스 사태의 악화로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원유 선물 가격이사상 처음으로 배럴당 44달러를 돌파하는 등 국제유가 급등세가 좀처럼 진정기미를보이지 않고 있다.

3일 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즈 중질유(WTI) 가격은 전날에 비해 배럴당33센트 (0.8%) 오른 44.14달러에 마감됐다.

이는 1983년 NYMEX에서 원유 선물거래가 시작된 이래 종가기준 최고치이며 이로써 WTI 선물가격은 사흘 연속 (거래일 기준)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영국 런던의 국제석유거래소(IPEX)에서도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가격은 전날에비해 배럴당 67센트 (1.7%) 상승한 40.64달러로 장을 마쳐 역시 1988년 시작된 원유선물 거래 역사상 최고치를 나타냈다.

이날 유가 급등은 OPEC의 생산능력에 회의를 나타낸 푸르노모 유스기안토로 OPEC 의장의 발언에 크게 영향을 받았다고 석유시장 분석가들은 지적했다.

그는 "지금처럼 유가가 급등하는 상황에서 OPEC 가 무슨 일을 할 수 있겠는가"라면서 "사우디 아라비아는 공급을 늘릴 수 있다고 말하지만 증산에는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여기에 러시아 최대의 석유 수출업체 유코스에 대한 정부의 세무조사가 착수됐다는 소식도 이 업체의 생산차질에 대한 우려를 다시 불러 일으켰다.

분석가들은 현재의 석유시장이 실제 수급상황보다는 `리스크 프리미엄'에 지배되고 있는 양상이라면서 4일 발표되는 미국의 원유재고가 예상 밖의 하락세를 나타낼 경우 유가가 다시 한번 출렁일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뉴욕=연합뉴스) 추왕훈 특파원 cwhyn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