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차량이 많이 몰려 정체가 심하거나 접속도로와의 연계가 불편한 경부고속도로 판교, 수원, 기흥 3곳의 인터체인지를 확장키로 했다.

1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이들 3개 인터체인지를 확장하기 위해 현재 실시설계를 진행중이며 설계가 확정되는 대로 도로구역을 결정, 토지수용 등의 절차에 들어가기로 했다.

인터체인지 확장공사는 늦어도 2010년 이내에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판교인터체인지의 경우 차량이 많이 몰리는 시간대에 톨게이트 통과가 지체되고주변 도로와의 접속점에서 교행이 발생한다는 점을 감안, 게이트 수를 확대하고 진입차선도 보다 많은 차량을 수용할 수 있도록 확장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판교신도시 개발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이 지역 주민들이 편리하게 고속도로에 진.출입할 수 있는 방안도 함께 마련될 예정이다.

수원인터체인지 역시 확장과 함께 인터체인지를 빠져나간 차량이 각 방향으로원활하게 흘러갈 수 있도록 연결도로와의 연계성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기흥인터체인지는 부족한 톨게이트를 늘리는 한편 연결도로와의 연결 편의성을높이는 방안을 추진중이며 이를 위해 인터체인지 위치를 현재보다 남쪽으로 옮기는방안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출.퇴근시간대에 판교, 수원, 기흥 등 주요 인터체인지를 빠져나가려는 차량들이 밀리면서 고속도로 본선의 통행도 적지않은 영향을 받고 있기 때문에 인터체인지가 확장, 개량되면 고속도로 통행이 한결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신삼호기자 ss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