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이 절정에 이르면서 휴가지로 떠나는 피서차량이 한꺼번에 고속도로로 쏟아져 나오는 바람에 전국 주요 고속도로가 토요일인 31일 새벽부터 정체를 빚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일부구간은 한밤중에도 정체가 풀리지 않아 명절 `대이동'을 방불케 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중복인 30일 하루에만 33만9천400여대가 서울을 빠져나가 올들어 평일 교통량으로는 최고 기록을 세웠고 31일 오전 9시현재 11만4천대가 휴가행렬에 합류했다.

도로공사는 이날 32만9천여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해 서울을 `탈출'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오전 10시 현재 동해안으로 이어지는 영동고속도로가 강릉방향으로 신갈~용인휴게소 15㎞, 마성~용인 4㎞, 이천~문막휴게소 38㎞, 호법~이천 15㎞ 구간이 막히고 있고 수도권 곳곳은 밤새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당진부근~남당진분기점 12㎞구간이 오전 6시부터 주차장을 방불케 했으며 일직~매송 19㎞, 목감~조남 3㎞ 구간도 꼬리를 문 차량행렬로 지.정체현상을 보이고 있다.

경부고속도로는 판교~기흥 20㎞, 석계~양산 4㎞, 동대구~대림육교 4㎞ 구간이오전부터 막히고 있다.
이에 따라 이동 소요시간도 평소보다 1~2시간 이상 길어지고있다.

(서울=연합뉴스) 강훈상.김병조기자 hskang@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