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반투표를 통해 파업을 가결한 현대자동차 노조가 29일 전면파업에 돌입키로 했다. 현대차 노조는 23일 오후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갖고 민주노총 총파업 방침에따라 29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면파업에 들어간다는 방침을 확정했다. 노조는 또 25일에는 주간조의 경우 오후 2시부터 3시간, 야간조는 오전 2시부터4시간 부분파업을 하고, 28일에는 주간조가 오전 10시부터, 야간조가 오후 11시부터각각 6시간 부분파업에 돌입키로 했다. 노조는 회사측에서 노조 요구안에 대한 전향적인 제시안이 나오지 않을 경우 투쟁수위를 높이는 한편 향후 투쟁 일정은 중앙쟁대위에서 다시 결정하기로 했다. 노조는 그러나 파업에 앞서 24일 전천수 사장과 이상욱 위원장 등 노사대표가참여하는 교섭을 다시 갖자는 회사측 요청에 대해서는 "교섭과 투쟁을 함께 한다는원칙에 따라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앞서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현대차 노조가 쟁의행위에 돌입하며 드리는 글'이란 성명서를 통해 "회사측의 주5일제와 관련 개악안을 제시하는 등 교섭에성실하지 못했고 비정규직 차별철폐나 산업발전 및 사회공헌기금 조성, 정부의 노사자율교섭 보장 등의 요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파업에 돌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노조는 "계속되는 경기불황과 국민경제 등을 감안해 최단 시일내 노사협상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측은 노조의 파업방침이 정해졌지만 대화창구를 열고 노사협상을 계속 벌이기로 했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young@yna.co.kr